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199 0022020102263586199 04 04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0309000 1603320356000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사망..."시험 계속"

글자크기
중앙일보

영국계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에서 영국계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참가자 1명이 사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21일(현지시간) 이틀 전 사망자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으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임상시험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옥스퍼드대도 성명을 발표해 임상시험을 계속할 것이며 “임상시험의 안전성에 대한 어떤 우려도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사망한 임상시험 참가자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면 시험이 중단됐을 것’이라는 익명 관계자의 발언을 전하며 사망자가 ‘플라시보’(가짜 약)을 투여받은 대조군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CNN 브라질은 사망자가 리우데자네이루에 사는 28세 남성이며,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의료 기밀을 이유로 사망자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추가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상시험을 돕고 있는 브라질 상파울루 연방대학 대변인은 임상시험을 계속 진행할지는 아스트라제네카나 상파울루대 등과 무관한 독립적인 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상파울루대 대변인은 지금까지 8000명의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했으며, 대부분 참가자가 두 번째 접종을 이미 한 상태라고 전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확보에 관심을 두고 7월 말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 이를 위한 특별예산도 편성했다. 보건부는 리우데자네이루 소재의 연구기관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Fiocruz)이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브라질 보건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1억 회분, 하반기에는 1억∼1억6000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며, 백신 접종 시기는 내년 초로 잡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