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977 0252020102263585977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8988000 1603331315000

[단독] ‘직위해제’ 조국, 강의 한번 안하고 2800만원 챙겼다

글자크기

국민의힘 배준영 “강의 안하고 9개월간 서울대서 받아가”

조선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교수직에서 직위 해제된 이후 지난 9개월간 강의를 한 번도 안하고 총 288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22일 나타났다.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29일 검찰 기소로 직위 해제된 조 전 장관은 이번 달까지 총 288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320만원 꼴이다. 이는 서울대 교원 보수 규정상 직위 해제된 후 첫 3개월은 보수의 50%, 그 이후에는 30%가 지급되기 때문이다.

직위해제 상태가 지속되는 동안 계속 보수를 수령하는 셈이다. 조 전 장관을 포함해 2016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서울대에서 직위 해제된 교수 15명이 급여로 수령한 금액은 총 7억2598만원에 달했다. 일부는 직위 해제 상태로 30~50개월씩 강의 없이 월급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의 경우도 재판 일정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 한동안 강의 없이 월급을 받을 공산이 크다.

이에 대해 배준영 의원은 “위법 행위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직위 해제된 교수가 강의도 하지 않고 월급을 타가는 것은 문제”라고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