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865 0112020102263585865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7993000 1603318087000

진중권 "김봉현 편지 읽어보니…사기꾼이 의인 행세하는 나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자필 옥중편지에 대해 "사기꾼들이 의인 행세하는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봉현이 편지 갖고 '딜'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읽어 보니 결국 자신을 몸통이 아닌 '곁다리'로 해달라는 요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개혁의 프레임을 걸면 정부여당에서 솔깃할 거라는 걸 아는 것"이라며 "그래서 진술을 뒤엎고 여당인사에겐 로비를 하나도 안 하고 오직 검찰에게만 했다는 뻘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런데 그게 통할 것 같진 않다"며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어서 정부여당이 아무리 공작정치를 해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검언유착 공작도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해 난리를 쳤지만 결국 실패로 끝났죠?"라며 "이 사건도 결국 같은 길을 갈 거라 예상한다"고 예측했다.

진 전 교수는 "정부여당에선 이를 국면전환용으로 활용한다.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교란작전"라며 "나아가 수사방향을 곁가지인 검사들로 돌려놓고 수사팀을 다시 짜 정작 몸통인 정치권 로비에 대한 수사를 못 하게 방해하겠단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패턴이 자꾸 반복되니 좀 싫증 난다.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보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며 "국민의 눈을 잠시 속일 수 있을지 몰라도 결국 진실은 드러난다. 저 난리를 치는 걸 보니 라임·옵티머스 사태 생각보다 심각한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김봉현은 꿈 깨시는 게 좋을 것"이라며 "아무리 정부여당에서 법을 흔들어대도 사회엔 시스템이라는 게 있다. 정부여당 사람들이 아무리 법 깡패처럼 굴어도 할 수 없는 일 있으니 허망한 기대는 버려라"고 조언했다.

더불어 "엄청나게 많은 피해자를 낸 사건이다. 그중 많은 이들은 가정이 파탄 났을 것"이라며 "천문학적 액수의 사기를 권력의 도움 없이 가능했으리라 볼 사람은 없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들이 바보도 아니고 자기가 보낸 문자들이 증거로 고스란히 남아 있는데 거짓말해봐야 (소용없다)"며 "사기꾼과 법무부 장관이 한 팀으로 일하는 나라는 적어도 OECD 국가 중 대한민국이 유일한 것 같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라고 비아냥거렸다.

마지막으로 "언론에서 사기죄로 구속까지 된 사람이 뻔한 동기로 보낸 편지를 아무 검증 없이 내보내면 그의 사기은폐 행각을 돕는 일"이라며 "제대로 된 언론이라면 편지 내용을 검증하고 분석해 그의 의도를 정확히 알려야 된다"고 전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