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761 0962020102263585761 06 0602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7602000 1603323369000 related

첫방 '스파이' 문정혁♥유인나, 이혼 후 제주도서 재회 "운명일까"[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와 문정혁이 이혼 후 제주도에서 재회했다.

21일 첫방송한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첫회에서는 강아름(유인나 분)과 문정혁의 첫 만남부터 이별, 이후 재회까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웨딩드레스 디자이너인 강아름은 톱스타인 기은세의 결혼식 비밀 작전으로 고군분투한다. 위기를 잘 극복한 뒤 퇴근한 그는 남편 데릭현(임주환)과 만나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낸다.

데릭현은 강아름의 두번째 남편으로 “그는 외교관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 잡는다. 건강을 위해 밀가루와 남자는 끊고자 했지만 그런 내 마음마저 돌려놨다”고 애정을 드러낸다. 강아름의 첫번째 남편은 전지훈(문정혁)으로 여행작가로 변장한 비밀경찰이다. 그는 산업스파이를 잡을 정도로 열정이 넘치는 비밀경찰이다.

그러나 그런 그에게도 사랑에 있어서는 낭만이 존재했다. 전지훈과 강아름의 과거 이야기도 공개됐다. 제주도로 간 전지훈은 우연히 강아름이 사기를 당할뻔한 현장을 목격하게 되고 그를 위기로부터 구출한다. 이후 본 작업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강아름과 전지훈은 재회한다. 강아름은 “어제는 정말 고마웠다”며 거듭 감사인사를 전했다.

전지훈은 유인나의 찢어진 웨딩드레스를 구매하고 무료 결혼식을 진행하는 성당에 선물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낸 강아름과 전지훈은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갖고 연인으로 발전한다. 결혼으로 부부의 연까지 맺게 되지만 비밀경찰의 존재를 숨긴 전지훈으로 인해 일상에서 오해가 쌓여가고 결국 이혼하게 된 것.

이후 현재로 돌아온 뒤, 강아름과 전지훈은 다시금 제주도에서 재회한다. 전지훈에게는 기다렸던 순간, 강아름에게는 오지 않길 바랐던 순간이었다.

성당에서 한번, 결혼식 전야파티에서 또 다시 만난 두 사람. 강아름은 “우리는 이렇게 다시 만났다. 우리의 사랑이 시작된 이 섬에서. 만날 사람이 만나는건 인연,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 만나는건 운명이라면 오늘밤 우리는 운명이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계속될 두 사람의 인연을 예고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