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719 0142020102263585719 02 02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7549000 1603329147000

타이어뱅크 “고객 차량 휠, 고의 훼손 맞다” 사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타이어뱅크 대리점 사업주가 스패너 등 공구를 가져와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됐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타이어뱅크 지역대리점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본사 측에서 이에 대해 ‘고의 파손’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지난 21일 타이어뱅크는 지역대리점에서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훼손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해 즉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문제의 블랙박스 영상에서 스패너로 휠을 훼손한 사람은 다름 아닌 대리점의 사업주였다.

영상에는 대리점 사업주가 공구를 가지고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장면이 담겼다.

사업주는 태연스럽게 휠에 타이어를 다시 끼워 넣고 있고 다른 직원들은 이 모습을 지켜보기만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타이어뱅크 본사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을 시엔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특화유통점으로 현재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직영점이 아닌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한 대리점으로 운영하고 있다.

#타이어뱅크 #휠훼손
csy153@fnnews.com 최서영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