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579 0042020102263584579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08152000 1603308366000

대전·안동에서 또 사망...접수된 사망 신고 11건

글자크기
[앵커]
최근 전국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간밤에 대전과 경북 안동에서 사망자가 또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보건 당국에 백신 접종 뒤 숨졌다고 신고한 사례는 모두 11건이 됐습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9일 대전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독감 예방 백신을 맞은 뒤 의식 불명에 빠졌던 70대 여성이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경북 안동에서도 어제 독감 예방 접종을 받고 의식을 잃어 응급실로 이송됐던 70대 여성이 오후에 숨졌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89살 남성도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백신을 접종하고 나서 이틀 뒤 자택에서 숨졌습니다.

지난 17일 광명시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53살 여성도 나흘 뒤에 숨졌습니다.

앞서 대전에서도 80대 남성이 백신을 맞은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족들은 고인이 건강했다며 백신 접종을 사망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유족 : 도배를 오래 하셨거든요. 현장 일도 나오시면 하시고 그 일이 없으면 텃밭에 나가서 작물도 가꾸시고 보통사람과 같이 생활하시던 분이에요. 그런 분이 이런 사유로 갑자기 돌아가시니까….]

지난 14일 인천에서 백신을 맞은 10대가 이틀 만에 사망한 이후 지금까지 독감 백신을 맞고 숨졌다는 신고는 모두 11건으로 늘어났습니다.

다만 무료 백신 접종 뒤 이상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대구 78살 남성의 경우는 검시 결과 질식사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 가운데 큰 이상을 보인 사례도 추가로 확인되진 않았습니다.

사망과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고 있지만, 전국적으로 사망 신고가 늘어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도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