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160 0042020102263584160 02 0208002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00747000 1603301046000

[날씨] 초미세먼지에 올가을 첫 황사까지...오후부터 찬 바람

글자크기
[앵커]
오늘은 중국발 스모그가 추가 유입되고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올가을 첫 황사까지 겹칠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초미세먼지와 황사가 점차 해소되겠지만 기온이 크게 떨어질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하늘을 가린 희뿌연 먼지 층이 이틀 만에 옅어졌습니다.

오후부터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지고, 대기질도 '보통'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습니다.

밤사이 다시 짙은 안개가 드리우고, 북서쪽 바람을 타고 중국발 스모그가 추가 유입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오늘도 새벽부터 오전까지 수도권을 비롯한 서쪽 지방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치솟을 전망입니다.

여기에 중국 내몽골과 고비 사막에서 발원한 황사 일부도 서해안과 일부 내륙으로 유입돼 미세먼지농도가 한때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겠습니다.

올가을 들어 첫 황사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목요일 새벽 한때 중국발 스모그 영향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의 일부가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하지만 이번 초미세먼지와 황사는 오래가지 않고 오후부터 사라지겠습니다.

북서쪽에서 추위를 몰고 오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미세먼지를 밀어낼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기온을 크게 떨어뜨리겠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금요일 5도까지 떨어지겠고, 주말에는 올해 들어 가장 낮은 3도까지 곤두박질하겠습니다.

11월 중순의 가을 추위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목요일 밤부터는 (북서쪽에서) 5도 안팎의 차가운 공기가 밀려들면서 기온이 점차 내려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습니다. 찬 공기는 토요일까지도 밀려들겠는데요,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추위는 일요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당분간 아침과 낮의 기온 차가 크게 나겠고, 찬 공기가 자주 남하하면서 기온 널뛰기 현상도 자주 나타날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