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148 0512020102263584148 04 04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00572000 1603301151000

교황 "동성 커플도 법적 보호 받아야…가족 이룰 권리"

글자크기
뉴스1

프란치스코 교황.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도 법적 보호를 받아야 한다면서 시민결합법(civil union laws)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21일(현지시간) 로마 영화제에서 개봉한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성애자들은 한 가족을 만들 권리가 있다. 그들도 하느님의 자녀로 가정을 이룰 권리가 있다"며 "누구도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버려지거나 불행해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만들어야 할 것은 시민결합법"이라며 "그들이 법적으로 보호받을 방법이다. 나는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교황은 동성 결혼 인정은 반대하면서도 이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법적 보호는 있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가톨릭교회가 금기시 해왔던 동성애를 비롯해 동거, 이혼, 미혼모 등에 대해서도 "내가 누구라고 이를 판단하겠는가"라며 온정적인 자세를 취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전기를 쓴 어스틴 아이버레이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교황의 발언은 그가 2013년 즉위한 이후 동성애와 관련해 밝힌 가장 명확한 언어라고 설명했다.

가톨릭교회는 개인의 동성애 성향은 죄가 아니지만 실제로 동성애 행위를 하는 것은 죄로 여긴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