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144 0432020102263584144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00388000 1603300451000

치밀한 수법에 피해자만 5천 명…'얼굴 없는 그놈' 검거

글자크기
<앵커>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7년 동안 5천 명 넘는 사람들에게 50억 원 가까운 사기 행각을 벌여온 일당도 붙잡혔습니다. 몇 달 전에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다뤄서 공분을 샀던 그 사기단인데, 경찰이 2년 넘게 추적한 끝에 붙잡았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입니다.

<기자>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를 이용하던 A 씨는 얼마 전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카메라를 주문하고 입금했더니 판매자와 연락이 끊겨버렸습니다.

중고 거래를 신청한 판매글은 전문 사기 조직이 올린 것이었습니다.

38살 강 모 씨가 총책인 사기 조직은 지난 2014년부터 같은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왔습니다.

사기 행각은 치밀했습니다.

가짜 판매글을 올린 뒤 주문이 들어오면 가짜 택배 영수증과 포털사이트에 등록된 가짜 사업자등록증까지 보여주며 안심을 시켰습니다.

[중고 거래 피해자 : 철석같이 믿고 있었죠. 전화번호도 나와 있고 (포털사이트에) 등록도 되어 있는 업체라서….]

입금도 직접 받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이 모집한 이른바 재택근무자 통장으로 입금받은 후 재송금을 받았습니다.

가상화폐 송금 과정을 추가로 거쳐 돈세탁까지 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5천여 명, 7년간 피해액은 49억 원에 이릅니다.

심지어 이들은 경찰에 신고하거나 항의하는 피해자에게 거액의 음식을 배달시키거나 신상정보를 노출시키며 협박까지 했습니다.

[협박 피해자 : 누가 밖에서 '띵동'(초인종)을 누르면 아예 문을 안 열어줬어요. 대응을 못 하겠더라고요. 겁이 나가지고.]

경찰은 2년여간의 추적 끝에 온라인 판매 조직 40명 가운데 30명을 검거했고, 이 가운데 14명을 구속했습니다.
JIBS 하창훈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