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139 0432020102263584139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00040000 1603300093000

차선 변경 차량에 일부러 '쿵'…타낸 보험금만 10억 원

글자크기
<앵커>

정상적으로 차선을 바꾸는 차를 일부러 뒤에서 들이받고 보험금 타내는 사기 수법이 요즘 많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비싼 외제차로 사기를 벌인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차량도 노렸는데,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만 10억 원입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주행 중인 차량 뒤로 BMW 1대가 따라옵니다.

운전자가 1차로로 차선 변경을 시도하는데, 뒤따르던 BMW가 속도를 올리더니 들이받습니다.

앞차가 서서히 차선을 변경하는데, 뒤따르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흔한 접촉사고 같지만, 두 사고 모두 실제로는 보험금을 노리고 일부러 낸 사고입니다.

30대 남성 A 씨는 지인들과 공모해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과 차선을 변경하는 차를 뒤따라가다가 급가속해 사고를 냈습니다.

[보험사기 피해자 : 분명히 사이드미러로 봤을 때에는 여유가 충분히 있었고, 사고가 날 거란 생각은 전혀 없었는데 스치듯이 사고가 난 거예요.]

2018년 3월부터 1년 6개월간 이들이 수도권 일대에서 낸 고의 교통사고는 300여 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약 10억 원에 달합니다.

A 씨는 보험금을 많이 타내려고 고가 수입차 7대를 중고로 사들여 범행에 이용했고, 보험금은 고의 사고를 낸 운전자와 나눠 가졌습니다.

범행 가담을 거부하거나 보험금 분배에 불만을 나타내는 이들을 감금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이윤제/부천 원미경찰서 교통조사계장 : 죄책감을 느끼거나 보험사기 실적을 올리지 않는 공범자들에 대해서 대출 사무실 안에서 담배꽁초 같은 것으로 가슴을 지지는 등.]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A 씨 등 6명을 구속하고, 고의 사고에 가담한 3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조윤하 기자(haha@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