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123 0022020102263584123 04 04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299200000 1603314602000

독일 보건장관, 코로나19 확진…직전 메르켈 주재 회의 참석

글자크기
중앙일보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보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보건부는 이날 옌스 슈판 장관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40세인 슈판 장관은 이날 오전 내각 회의에 참석한 뒤 오후에 감기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접촉자들도 잇따라 격리 통보를 받은 가운데 내각 회의 참석자들은 격리 조치 대상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대변인은 내각 회의가 위생 및 방역 조치를 준수해 진행됐고, 슈판 장관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참석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총리실 일정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회의를 주재하는 것으로 돼 있다.

독일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유럽에서 비교적 낮은 감염률을 보이고 있다. 독일 보건부 산하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20일 기준 신규 확진자는 6868명, 누적 확진자 수는 37만3167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