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3811 0362020102263583811 02 021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92700000 1603294611000

경북 안동 70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10번째 사망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빌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배석한 김중곤 교수(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안동에서도 70대 여성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동네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 여성 A씨가 약 4시간 후인 6시47분쯤 숨졌다. 이 여성은 독감 백신 접종 후 잠시 병원에 머물다 요양보호사의 안내로 귀가했으며, 집에 혼자 머물다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귀가한 가족의 신고로 119구조대가 6시30분 쯤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10여분 뒤 사망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A씨는 당뇨, 부정맥 등을 앓고 있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후 4시 브리핑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로 신고된 것은 9건이라고 밝혔다. A씨 사망으로 백신 관련 사망 신고는 10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질병청은 "백신 자체의 문제로 인한 사망이 아니다"라고 발표한 상태로, 사망자 부검 결과 및 역학 조사 결과 등을 종합해 인과관계를 규명할 예정이다.

남보라 기자 rarar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