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3609 0972020102163583609 06 0602001 6.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91048000 1603291446000 related

'라스' 박칼린 "1989년 '대학가요제' 참가, 재미로 나갔는데 미주 대표"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칼린 /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라디오스타' 박칼린이 '대학가요제'에 참가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제2의 나훈아, 조용필을 발굴할 심사위원 4인방 이은미, 진성, 박칼린, 이건우와 함께하는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1989년 대학가요제에 박영미라는 이름으로 참가했던 박칼린의 과거 모습이 공개됐다. 박칼린은 "대학교 1, 2학년 때 LA에서 열린 대학가요제 미주 예선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일등 상품이 전자 피아노였다. 전자 피아노가 막 나올 때였는데 200만 원 상당의 고가 상품이었다"며 "또 예선을 통과하면 한국행 비행기 티켓을 줘서 통과하면 한국에 가서 아버지나 보고 오자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박칼린은 "LA 출신이다 보니까 '사막의 비'라는 노래를 만들어서 박영미라는 이름으로 참가했다. '재미로 작곡해서 나가보자' 했는데 어쩌다 보니 미주대표로 본선 진출했다. 그때 전유나 씨가 1등했고 저는 입상을 못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