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3499 0022020102163583499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8942000 1603314185000

김도읍 "秋 망나니 칼춤, 盧 탄핵 낙인 지우겠다는 작전"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라임자산운용(라임) 로비 의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면서다.

김 의원은 21일 낸 성명서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권모술수"라며 "윤 총장이 물러나면 결국 수사 방향이 바뀔 것이고 박수치는 건 라임 사건 주범과 그 비호 세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이 진짜 수사지휘를 해야 할 대상은 윤 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이순철 남부지검장"이라면서 "윤 총장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 책임자는 윤 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지검장이며 이미 이 사건들은 검경, 금감원 등의 조사를 통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고 언급했다.

이어 "라임 로비 의혹 또한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인데 수사의 주체는 이순철 남부지검장이며 윤 총장은 철저한 수사 지시를 내렸다"면서 "국민 절반이 수사지휘권 발동은 잘못됐다고 하는 데도 추 장권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무소불위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은 지금 권력에 눈이 멀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검찰개혁을 핑계삼아 무자비하게 칼을 휘둘러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다는 정치적 낙인을 지우고 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마음을 얻어보겠다는 작전을 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즉각 특검 제안을 수용하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