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3437 0032020102163583437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7977000 1603287984000

태국 총리 "비상포고령 철회 준비"…8일째 반정부 시위에 유화책

글자크기

시위대 "총리 퇴진이 먼저" 비판적…수천 명 총리실 인근서 시위

연합뉴스

총리실로 진출하려는 시위대가 가로 막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20.10.21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8일째 계속되고 있는 반정부 시위 사태와 관련, 5인 이상 집회를 금지한 비상포고령을 철회할 뜻을 밝혔다.

현 반정부 시위 사태가 지난 15일 비상포고령 발령을 계기로 악화했다는 점에서 이날 유화책이 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쁘라윳 총리는 21일 TV로 방영된 대국민 연설을 통해 "현 (긴장) 상황을 줄일 첫 번째 조처를 할 것"이라며 "현재 방콕에 내려진 비상조치를 철회할 준비를 하고 있다. 폭력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신속하게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 및 외신이 전했다.

그는 또 "우리는 혼돈 속으로 쉽사리 미끄러질 수 있는 가장자리에서 한 걸음 물러나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쁘라윳 총리는 또 현재의 분란이 의회에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국 의회는 오는 26~27일 특별 회기를 열고 현 반정부 시위 사태의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쁘라윳 총리의 유화책에 대해 반정부 시위대는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고 외신은 전했다.

시위 지도그룹 중 한 명인 타뗍 루앙쁘라빠이낏세리는 로이터 통신에 쁘라윳 총리 퇴진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타뗍은 "시위대의 주장 중 개헌과 군주제 개혁은 의회에서 논의가 가능하지만, 쁘라윳 총리는 먼저 사퇴해야 한다. 그게 (그가)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쁘라윳 총리의 대국민 연설 이후에도 수천 명의 시위대가 총리실 청사 인근에서 거리 시위를 벌이며 쁘라윳 총리 퇴진을 촉구했다.

앞서 방콕 시내 한 대학 인근에서 진행된 반정부 시위에서는 시위대와 왕당파 인사들이 서로 욕설을 퍼붓거나 물병을 던지며 충돌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태국에서는 야당인 퓨처포워드당(FFP)이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강제해산 된 직후인 2월 중순 반정부 집회가 시작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3월 들어 중단됐다.

반정부 집회는 코로나 사태가 잦아지면서 7월 중순 재개된 뒤 3개월여간 계속되고 있고, 이 과정에서 쁘라윳 총리 퇴진은 물론 그동안 금기시됐던 군주제 개혁 요구까지 분출했다.

특히 지난 14일 시위대가 총리실까지 진출한 뒤 태국 정부는 다음날 새벽 비상포고령을 전격적으로 발령했고, 16일에는 물대포를 동원해 도심 시위대를 해산했다.

그러나 비상포고령에도 불구하고 방콕 시내 곳곳을 비롯해 태국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8일째 이어지면서 혼란이 가중하고 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