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986 0722020102163582986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84720000 1603284855000

[원보가중계] 금태섭 탈당 소식에…정치권 제각각 반응

글자크기


좋은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앞서 리포트에서 보셨지만, 오늘(21일) 정치권에서 가장 큰 뉴스 금태섭 전 의원의 민주당 탈당 소식이었죠.

금 전 의원, 현역 의원도 아니고 당에서 소수파이긴 했지만, 이렇게 갑자기 탈당하게 될 거라곤 미처 생각 못 했다는 분들이 많더군요.

그런 거 보면 누구와 사전에 상의를 하거나 했던 것도 아닌 듯한데, 일단 정치권 반응 추가로 좀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자기를 '조국 똘마니'라고 지칭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민사소송을 낸 민주당 김용민 의원입니다.

최근 금태섭 전 의원 그런 김용민 의원에게 "표현의 자유를 지키는 데 앞장섰던 민변 출신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 비판했죠.

김용민 의원 "그럴 줄 알았다" 이런 식의 냉소적인 반응 보일 줄 알았는데, 상당히 차분했습니다.

"우리 사회가 진일보하는 데 늘 함께해 주시기를 희망한다", "다시 만나길 고대한다"라고 말이죠.

말 나온 김에 진중권 전 교수 반응도 볼까요.

진 전 교수는 오늘 SNS에 여러 개의 글을 올렸는데, 일단 이렇게 말하네요.

"금 전 의원의 탈당은 민주당이 더 이상 자유주의 정당이 아님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또 다른 글에선 "민주당은 금태섭을 내치고, 김남국을 택했다" 했습니다.

지난 총선 때 금 전 의원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에 김남국 의원이 도전장을 내밀면서 벌어졌던, 이른바 '조국 내전'을 염두에 둔 말이 아닌가 싶습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반응도 상당히 화제였는데요.

잘 보시면 금 전 의원을 부르는 호칭이 '태섭'입니다.

두 사람 서울 여의도고등학교 동기동창인데 당시 사진 좀 저렇게 보십시오.

왼쪽의 장제원 의원은 한눈에 알아보겠는데 금 전 의원은 안경 때문인지 조금 스타일이 많이 달라졌죠?

아무튼 장제원 의원, 탈당하자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오두방정이 참 가관이다. 자기가 있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모두를 싸잡아 저렇게 비판을 했습니다.

금 전 의원이 오늘 한 건 탈당입니다. 정치 그만하겠다는 은퇴 선언이 아니었죠. 실제 본인도 정치활동은 계속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뭘 하겠다는 걸까요?

지금 일각에서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연관 짓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돌풍이 될지 미풍에 그칠지 조금 더 지켜봐야겠네요.

다음 소식입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 '경제를 포기했다'라고 비판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에게 '당신 먼저 반성하라'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 줄여서 '경포대'.

예전 손학규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비판했을 때 썼던 '경포대'라는 표현인데 말이죠.

최근 유승민 전 의원 SNS에 '혁신성장은 말뿐이고 역사상 최악의 고용 참사와 양극화, 그리고 정부, 기업, 가계 모두 최악의 부채에 시달리고 있다' 이렇게 문재인 정부의 경제실정을 맹비난했습니다.

저는 당연히 친문 의원들이 맞불을 놓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재명 지사가 탁 치고 나오는 걸 보고 좀 의아했습니다.

아무튼 이런 얘기입니다. 재난기본소득 등 소비를 위한 부양을 하지 않고서는 자영업자, 기업이 무너지는 거 다 알지 않느냐. 그런데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하면 그건 현실을 외면한 비난이다. 이런 내용이었죠.

그러면서 미국 위스콘신대 경제학 박사 출신인 유 전 의원을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대역 (음성기부 : 이상민) : 가계부채 확 늘어나게 한 박근혜 경제참모 자처했던 유 전 의원님이나 반성하시는 게 더 나아보이는데요.]

유 전 의원, 아직 이재명 지사의 이런 비판에 회신은 않고 있는데 오늘 오후에 오랜만에 여의도에 나타났습니다.

오신환 전 의원 등 유승민계 정치인들이 주축이 돼서 문을 연 카페 개업식에 말이죠.

유승민 전 의원이 이 카페 한번 쭉 둘러보더니 한마디 했답니다.

"커피값이 너무 비싸다"고요. 농담이겠죠?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