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923 0242020102163582923 06 0603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4286000 1603284295000 related

김영삼 "개그맨→치과의사, 안 웃기다는 게 증명돼서"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개그맨 출신 치과의사 김영삼이 근황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독특한 이력서 편이 그려진 가운데, 과거 개그맨 현재 치과의사로 활동 중인 김영삼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삼은 “KBS 공채 개그맨이었다. 안 웃기다는 게 증명돼서 치과 의사만 하고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데일리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영삼은 지난 2001년 3월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이에 유재석은 “어떤 ‘개그콘서트’ 코너를 했냐”고 묻자 김영삼은 “‘공부합시다’, ‘짠짠극장’ 등 별로 히트하지 못했다‘”라며 민망해했다.

유재석은 “유행어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김영삼은 “그런 게 있었으면 계속했을 거다”라며 못 박았다. 조세호는 “있었다. ’짠짠‘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김영삼은 개그맨 오디션에 지원한 이유에 대해 “치대 졸업하고 레지던트 시절이었다. TV를 보는데 연령 제한에 걸리더라. 그래서 ‘해 보자‘라고 했는데 붙었다”라며 “일탈이었던 것 같다. 개그맨 사이에서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치과의사 사이에서는 웃기다고 한다”라며 고백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