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720 0782020102163582720 06 0601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3075000 1603283593000 related

양치승, 알고 보니 배우 출신…헬스트레이너 전향 이유는 '부상'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양치승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트레이너 양치승의 독특한 이력이 눈길을 끈다.

21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양치승이 출연해 연기 학원에서 만난 박태길 형 찾기에 나섰다.

양치승은 배우 김우빈, 김우빈, 성훈, BTS 진, 최은주, 황석정 등 수많은 스타들을 몸짱으로 재탄생 시킨 스타 트레이너이다. 2017년 성훈과 함께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가 남다른 예능감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특히 양치승이 트레이너가 되기 전 배우 활동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양치승은 1994년부터 강철민이라는 이름으로 배우 활동을 펼쳤으나 오랜 무명으로 빛을 보지 못했다.

이후 군대에서 허리를 다친 후 재활을 위해 운동을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어 헬스트레이너로 제2의 인생을 맞이했다.

이에 대해 양치승은 “21살 때 배우 등용문인 MTM 연기 학원을 수료하고 다수의 영화에 출연도 했다”라며 “하지만 허리 부상으로 꿈을 포기하고 26살 때 헬스장을 개업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치승은 1974년생으로 올해 나이 47세이다. 현재 논현동에서 헬스장을 운영 중이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