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704 0242020102163582704 06 06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3066000 1603283076000 related

前 국가대표 박승희, 가방 디자이너가 된 이유…"어릴 때부터 꿈"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박승희가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박승희가 은퇴 후 코치 연수를 가거나 스케이트 꿈나무를 지도하는 것이 아닌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 인생 제2막을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박승희는 “초등학교 때부터 꿈이 패션 쪽에 있었고, 어쩌다 운동을 했는데 너무 잘하게 돼서 운동을 계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어릴 때부터 꿈이 올림픽 금메달을 따면 은퇴를 해야겠다 생각했다. 운동을 싫어한 건 아닌데 너무 꿈이 이쪽에 있었다”며 “운동을 시작은 했고, 이루긴 이뤄야겠고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삼았다. 금메달을 따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빨리 이룰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승희는 디자이너가 된다는 소식을 들은 주변 사람들의 반대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가족은 워낙 어릴 때부터 꿈이었던 걸 아셔서 반대는 안 했는데 스케이트 같이 탔던 사람들이나 주위에 패션 쪽에 계신 분들은 반대했다. 은퇴 후 운동 쪽으로 가면 안정적일 수 있는데 왜 그런 선택을 하냐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