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543 0352020102163582543 03 0301001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1652000 1603329918000

LG화학 배터리 부문 두 분기 연속 ‘최고 실적’

글자크기
한겨레

LG화학 익산공장 ESS배터리 모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사를 앞둔 엘지(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이 올해 3분기(7∼9월)에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엘지화학이 21일 발표한 3분기 영업실적(연결기준)을 보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조5073억원, 9021억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엘지화학 사상 최대 규모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각각 8.8%, 158.7%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전지부문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냈다. 각각 3조1439억원, 168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42.2%, 137.1% 증가했다. 유럽 주요 고객사의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배터리 판매 증가, 아이티(IT) 제품 공급 확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쪽은 설명했다. 특히 상당 기간 적자를 내오던 자동차전지사업부가 처음으로 두 분기 연속 흑자 흐름을 이어간 것도 눈길을 끈다.

한겨레

엘지(LG)화학 제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지화학은 당분간 배터리 사업의 호조가 계속될 것으로 본다. 다만 최근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과 쉐보레 볼트 이브이(EV) 등 화재로 불거진 안전 문제는 중장기적인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장승세 전지 경영전략총괄 전무는 “매달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품질보증충당금으로 쌓고 있다. 이미 상당한 금액이 쌓여 있다”며 “(화재 방지를 위해서는) 배터리 설계의 강건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가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석유화학부문에서는 엘지화학 사상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20.1%)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6% 감소한 3조5836억원, 영업이익은 124.7% 증가한 7216억원이다. 전 세계 가전 수요가 늘면서 고부가 제품 에이비에스(ABS)의 스프레드(제품가와 원재료값의 차이)가 크게 개선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9629억원과 영업이익 590억원을,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721억원과 영업이익 85억원을 올렸다.

엘지화학은 이날 실적 설명회에서 오는 12월 분사 예정인 배터리 자회사의 중장기 전략도 발표했다. 신설법인의 내년 목표 매출은 올해(예상치)보다 7조원가량 많은 18조원 중후반대, 영업이익률은 한 자릿수 중반대다. 2023년 연산 목표도 기존 200GWh에서 260GWh로 올려 잡았다. 차동석 부사장은 “분사하면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활용할 수 있으니 투자 확대를 통한 초격차 전략으로 글로벌 리더십을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ja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