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509 0512020102163582509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1756000 1603281760000

연평도로 간 하태경 "北 통신 들리는데…우리 軍은 왜 안했을까"

글자크기

"희망 놓으면 안되지만 유해 찾기 어려운 상황…정부, 희생자 명예 지켜줘야"

뉴스1

해수부 공무원 실종 현장을 방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북한군의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통신을 들으면서 왜 우리 군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살아 있을 때 북한에 우리 국민을 돌려달라는 통신을 안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더 커졌다"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군가는 당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고 있다는 것을 서해바다가 그분께 전해주길 소망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사망한 해수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씨와 함께 연평도 실종현장을 방문하고 위령제도 지냈다.

하 의원은 "이씨와 함께 연평도에서 수색작업 중인 무궁화 15호(해수부 소속 어업관리선)에 올랐다. 실종 당시 상황을 점검했다"며 "수색작업 중에도 국제상선망을 통한 북한의 경고방송이 들려왔다. '이탈하지 않으면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겠다'는 엄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업관리선에 직접 와서 보니 실족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확신이 들었다. 비가 오지 않았는데도 바닥이 미끄러웠고 난간은 높지 않았다. 바람은 거셌다"며 "그런데 해경은 실족 가능성을 원천 배제하고 수사하고 있다. 무엇을 감추고 왜곡하려는 것인지 반드시 밝혀내겠다"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군과 해경이 월북의 증거라고 제시한 구명조끼는 업무를 보는 사람은 모두 착용하고 있었다. 실내가 아닌 갑판에 나갈 때는 반드시 착용한다고 한다"며 "또 어업관리선 직원들은 업무 중에는 모두 안전화를 신고 있었다. 이씨는 슬리퍼가 월북의 증거라는 군과 해경의 발표를 듣고 울화통이 터졌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색현장에 와서 보니 북한이 불태운 해수부 공무원의 유해를 과연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실오라기 같은 희망이라도 놓아서는 안되지만 매우 어려운 상황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래서 중요한 것이 정부가 희생자의 명예를 지켜주는 것"이라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