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471 1192020102163582471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81585000 1603281592000

추미애 "국민 기망한 대검"…윤석열 국감 발언 주목

글자크기
추미애 "국민 기망한 대검"…윤석열 국감 발언 주목

[뉴스리뷰]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건' 수사와 관련해 "대검찰청이 국민을 기망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윤석열 총장에게는 "성찰과 사과"를 요구했는데요.

내일(22일) 열리는 대검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총장 비판 발언은 대검 국감을 하루 앞두고 나왔습니다.

추 장관은 SNS에서 '라임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며, "야권 정치인과 검사들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진술이 법무부와 대검에 보고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수용자를 이용해 열심히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총장을 지목해 "중상모략이라고 화부터 내기 전에 알았든 몰랐든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를 먼저 했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는 야당과 언론을 향해서는 "국민을 기망한 대검을 먼저 저격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대검의 수사지휘 수용 입장에 "다행스럽다"는 입장을 냈던 추 장관이 하루 만에 다시 공세로 전환한 데 대해 대검 측은 추가 반응은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윤 총장은 목요일 대검 국감에 출석하며 장관 수사 지휘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최근 상황에 대한 심정도 밝힐 것으로 보이는데, 추 장관의 행보를 두고 검찰 안팎에선 '총장 무력화'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을 놓고 볼 때, 작심 발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입니다.

앞서 윤 총장은 장관 수사 지휘를 수용하면서 "비호 세력을 단죄하라"는 메시지를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에 남겼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