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291 1252020102163582291 04 04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80249000 1603281972000

줄기차게 "헌터 바이든?"…아들 때리기 통할까

글자크기
◀ 앵커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아들에 관련된 의혹을 선거 전에 조사하라면서 법무부와 FBI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불리한 판세를 뒤집어보려고 대놓고 수사기관에 선거 개입을 지시한 셈인데, 트럼프의 의도가 과연 먹혀들지, 워싱턴 박성호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8월 민주당 전당대회 때 바이든 후보를 둘째 아들 헌터가 화상으로 소개했습니다.

[헌터 바이든/바이든 민주당 후보 차남]
"저는 헌터 바이든입니다. 아버지가 어떤 대통령이 될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아버지한테 부담될까 봐 그런지, 그때를 빼곤 공개 석상에 거의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해군에서 마약 문제로 전역했고 바이든 부통령 시절엔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업체에 이사로 있으면서 거액 연봉을 받았다는 구설에 올랐습니다.

그에 관한 뒷조사를 해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7월 우크라이나 대통령한테 부탁했다가 탄핵 대상이 되는 난리를 겪었습니다.

그럼에도 '헌터 바이든은 어디 있냐'고 유세 때마다 줄기차게 그를 찾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헌터는 어디 있습니까? 어디 있냐고요?" (7월 14일)
"조 바이든 아들, 헌터는 어디 있습니까?" (9월 25일)
"'헌터 어디 있냐고 쓴 티셔츠가 제일 많이 팔렸죠." (어제)

최근엔 헌터가 컴퓨터 수리점에 맡겨놓고 간 노트북에서 '바이든이 우크라이나의 검찰수사에 개입한 단서'가 이메일로 남아 있다는 타블로이드 신문의 폭로가 나왔습니다.

트럼프는 FBI에 수사를 다그쳤고, 급기야 법무부장관에게 선거일 전에 결과를 내놓으라며 대놓고 대선 개입을 주문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법무장관은 누군가를 임명해야 합니다. 이것은 중대한 부패 의혹이고, 선거 전에 내용이 알려져야 합니다."

바이든 후보는 줄곧 근거 없는 공격이라고 부인했고, 아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습니다.

[조 바이든/민주당 대통령 후보(1차 TV 토론)]
"내 아들은 많은 사람들처럼 마약 문제가 있었습니다. 해결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내 아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바이든은 자녀 네 명 중 큰아들은 암, 큰딸은 교통사고로 잃은 비운의 가족사가 있어 지지자들 사이에선 동정 여론이 두텁습니다.

현재 대선 판세는 플로리다 등 일부 경합주에서 트럼프가 격차를 점점 좁히고 있습니다.

부동층 표심을 잡기 위해 바이든 가족 때리기에 더 열을 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박성호입니다.

(영상취재: 임상기(워싱턴) / 영상편집: 안광희)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호 기자(shpar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