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825 0372020102163581825 08 08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7536000 1603277543000

"아이폰12가 86만원?" 애플 보상판매, 실제론 '빛 좋은 개살구' [IT선빵!]

글자크기

애플 보상판매가, 시중 중고가보다 낮아

아이폰11 경우 최소 19만원~최대 32만원 차이

"정식 보상판매 이용은 '바보'"…직접 거래하는 소비자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쓰던 폰 반납하면 최대 68만원 지원? 시중 중고가격은 더 높은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아이폰12 출시를 앞두고 중고 보상판매 프로그램 범위를 확대했다. 아이폰11은 최대 44만원, 아이폰11 프로맥스는 최대 68만원까지 보상해준다. 보상판매를 이용하면 신제품 아이폰12를 86만원에 살 수 있다.

그러나 알고보면 '빛 좋은 개살구'다. 애플의 제시한 가격보다 시중 중고가격이 훨씬 더 높아 오히려 손해이기 때문이다. 고객들은 "정식 보상판매를 쓰는 사람이 '바보'"라며 외면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애플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은 최근 아이폰12 공개와 함께 자사 중고 보상판매 프로그램 '애플 트레이드 인(Trade In)' 범위를 확대했다. 이전까지는 아이폰XS 시리즈까지만 매입했지만, 이제는 아이폰11 시리즈도 보상이 가능하다.

애플이 제시한 중고 보상판매 가격은 ▷아이폰11 44만원 ▷아이폰11 프로 61만원 ▷아이폰11 프로맥스 68만원이다. 이는 모두 최대 기준으로, 기존 제품의 상태나 연도 구성에 따라 이보다 훨씬 낮은 금액이 될 수도 있다.
헤럴드경제

[애플 홈페이지 캡처]


애플은 중고 보상판매를 이용하면, 아이폰12을 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쓰던 아이폰을 반납하면 아이폰12는 86만원, 아이폰12미니는 72만원, 아이폰12프로는 102만원, 아이폰12프로맥스는 113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아이폰12 출고가는 저장 용령에 따라 109만원~130만원, 아이폰12미니는 95만원~116만원, 아이폰12프로는 135만원~176만원, 아이폰12프로맥스는 149만원~190만원 등이다.

얼핏보면 큰 혜택인 것 같지만, 실제론 애플 보상판매를 이용하는 것이 오히려 손해다. 애플의 중고매입가가 시중 중고가격에 턱없이 못 미치기 때문이다.
헤럴드경제

애플 아이폰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고나라 모바일에 따르면, 아이폰11 중고 시세는 63만원, 아이폰11 프로는 86만원, 아이폰11 프로맥스는 100만원이다. 애플 보상판매와 비교했을 때 최소 19만원에서 최대 32만원까지 차이가 난다.

이에 소비자들은 애플 보상판매를 이용하는 건 '바보'라며 외면하고 있다. 중고나라, 소녀폰 등 전문 중고폰 사이트를 이용하거나 직접 중고거래를 하면, 최대 30만원 가량 더 이득이다. 실제로 중고나라에는 1분에 1~2건 꼴로 아이폰 판매글 올라오고 있다.
헤럴드경제

jakmeen@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