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550 0532020102163581550 04 04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5681000 1603275761000

"트럼프, 중국계좌 개설해 보유중"…반중정서 이용 전략 차질

글자크기

NYT세금기록분석…미국에 170만원 납부한 반면에 중국엔 2억원 납부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보유중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를 2주 가량 앞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중정서를 자극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전략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 기록을 분석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한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계좌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 기업중 하나인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매니지먼트'명의로 관리되고 있어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다고 NYT는 설명했다.

이에대해 트럼프측 변호사인 앨런 가튼은 "트럼프 그룹이 미국내 사무실이 있는 중국은행에 계좌를 개설한 것"이라며 "이는 현지 세금을 납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가튼은 특히 트럼프 그룹니 아시아에서 호텔관련 계약을 타진하려는 목적으로 중국에 사무실 한 곳을 개설하면서 중국 계좌를 열었으며 "어떤 계약이나 거래, 기타 사업 활동이 현실화한 적이 없고 2015년이후 사무실은 쓰지 않은 상태로 남아있다"고 해명했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N은 이날 NYT를 인용 보도하면서 "이같은 폭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중국에 나약하다고 덮어씌우려던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에 타격이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 및 무역부문에서 중국을 비판해 반중정서를 자극해 지지층을 결집하는 한편 바이든 후보를 겨냥해서 "바이든의 모든 경력은 중국 공산당에 선물이었다"고 주장하면서 차별화를 시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낸 세금의 규모도 새로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계좌로 2013년-2015년 중국에 18만8561달러(약 2억1천만원)의 세금을 납부했는데 이는 미국 연방정부에 낸 납세기록과 비교되고 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년중 10년동안 연방 소득세를 한 푼도 안냈고 2016년-2017년 750달러(약 85만원)씩 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