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299 1182020102163581299 04 0401001 6.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4199000 1603274409000

영국 최고 부자 다이슨, 싱가포르에서 길을 잃다

글자크기

[이봉렬 in 싱가포르] 전기차 접고, 최고가 펜트하우스마저... 다이슨 창업주의 위태로운 행보

오마이뉴스

▲ 다이슨 자동차 공장 설립 소식을 전하는 싱가포르 리센룽 총리 ⓒ 리센룽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해 전인 2018년 10월, 싱가포르 리센룽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영국의 가전회사 다이슨이 싱가포르에 전기차 공장을 세운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다이슨은 2016년부터 전기차 개발을 시작했는데 그 생산 기지를 싱가포르로 정했고, 2020년까지 공장을 완공하고 2021에는 시제품을 출시한다는 내용입니다.

리 총리는 발표가 나기 전에 제임스 다이슨을 만났던 일화도 함께 전하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습니다. 무역과 금융, 그리고 관광이 주요 산업인 도시국가에서 최첨단 전기차를 만든다는 건 제조업이 취약한 싱가포르의 산업구조에도 영향을 주는 일입니다.

그로부터 세 달도 지나지 않은 2019년 1월, 다이슨은 영국에 있는 다이슨 본사를 싱가포르로 옮기겠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다이슨의 생산공장은 이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에 있고, 전기차 공장을 싱가포르로 옮긴다고 하긴 했지만 영국에 있는 본사마저 옮긴다는 소식은 아무도 예상치 못했습니다.

다이슨은 본사를 옮기는 이유로 제품 생산이 모두 아시아에서 이루어지고 있고, 영업이익의 50% 이상이 아시아에서 나오기 때문에 아시아 지역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빠른 의사 결정을 내리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영국에서는 브렉시트를 앞두고 유럽과의 거래의 편의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품었습니다. 노딜브렉시트가 이루어지면 영국은 EU를 비롯해서 세계 각국과 별도의 관세 협상을 진행해야 하는데, 싱가포르는 이미 EU와 자유무역협정(FTA)이 맺어져 있기 때문에 그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겁니다.

제임스 다이슨은 영국 여왕으로부터 훈장까지 받을 정도로 영국의 대표적인 기업가이자 발명가로 영국민의 존경을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브렉시트의 적극적인 지지자였던 그가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를 입을 수도 있는 상황이 되자 본사를 옮기는 방법으로 손해를 피하려는 모습을 보임으로서 하루 아침에 영국인들로부터 위선자라는 소리를 듣는 처지가 되어 버렸습니다.

다이슨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으며 영국 제1의 부자인 그가 자녀들에게 재산 상속을 위해 본사를 옮기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도 있습니다. 영국에서 그가 상속을 하게 되면 상속세 40%가 부과되는데, 싱가포르엔 상속세가 없습니다. 1947년생으로 올해 73세인 그가 상속세를 안 내고 상속을 하기 위해 싱가포르로 옮기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입니다.
오마이뉴스

▲ 제임스 다이슨의 싱가포르 최고가 아파트 구입 소식을 전하는 <스트레이츠 타임스> 기사 ⓒ The Straits Tim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로부터 6개월 뒤인 2019년 6월, 제임스 다이슨은 싱가포르에 집을 하나 마련했습니다. 싱가포르 시내의 가장 높은 건물 '월리치 레지던스' 꼭대기에 3개층으로 이루어진 펜트하우스인데 전용 수영장과 전용 엘리베이터가 갖춰져 있습니다. 집 거실에서 중앙 비즈니스 지구, 마리나 베이, 센토사 등 싱가포르 핵심 지역 전체가 한 눈에 보인다는 이 최고급 아파트의 가격은 7380만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640억원)로 당시 싱가포르 아파트 거래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습니다.

싱가포르에 전기차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한 후 본사 이전 발표와 싱가포르에서 제일 비싼 집을 마련하는데까지 걸린 시간은 고작 8개월이었습니다. 다이슨이 영국의 대표 가전기업에서 싱가포르의 대표 자동차 기업으로 바뀌는 건 시간문제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로 부터 4개월 뒤인 2019년 10월, 다이슨은 전기차 프로젝트를 포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이유를 환상적인 전기자동차를 개발했고 접근방식이 독창적이었으나, 상업적으로 실행가능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80년대 포드자동차 조립공장이 철수한 이후 다시 한번 자동차 공장, 그것도 전기차 공장을 유치하려고 했던 싱가포르의 꿈도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10월 19일 싱가포르의 <비즈니스 타임스>는 제임스 다이슨이 작년에 샀던 펜트하우스를 팔았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거래 금액은 6200만 싱가포르 달러 (한화 약 530억원)로 구입한 지 1년 만에 100억원 이상 낮은 금액으로 판 것입니다.

브렉시트 적극 지지자의 영국 본사 해외 이전, 발표 일년 만에 포기한 싱가포르 전기차 공장, 구입한 지 1년 반 만에 팔아 버린 싱가포르 최고가의 주택… 영국 대표 기업가이자 존경받는 발명가였던 제임스 다이슨의 행보가 위태롭습니다.
오마이뉴스

▲ 싱가포르에 세워질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이미지 ⓒ 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알아 두면 좋을 내용 : 지난 8월, 현대자동차는 싱가포르 서부 주롱 산업단지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안에 연간 3만 대 가량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2022년까지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지난 10월 13일에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까지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기공식도 개최함으로써 사업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다이슨이 싱가포르에 줬다가 깨버린 자동차 생산국의 꿈을 현대차가 이뤄줄 수 있을지 지켜 보겠습니다.

이봉렬 기자(solneum@gmail.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