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211 0242020102163581211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3946000 1603273956000

"질문 짜증나"…트럼프, 인터뷰 40분 만에 돌연 중단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방송사 앵커와 인터뷰를 하다 돌연 중단하고는 “거짓이자 편파적”이라고 비판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CBS 방송 프로그램인 ‘식스티미니츠’의 간판 앵커인 레슬리 스탈과 인터뷰를 시작했다가 40여 분 만에 갑자기 중단했다.

이데일리

(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인터뷰는 오는 25일 방송 예정으로 녹화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행동이 어떤 상황에서 나왔는지 정확히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당시 상황을 잘 아는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스탈의 질문에 짜증을 내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인터뷰를 중단했다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일정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스탈과 산책하며 대화하는 장면을 녹화할 예정이었으나 여기에도 참여를 거부했다고 NYT는 설명했다.

이후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거짓이자 편파적”이라며 스탈을 겨냥해 조롱과 비난을 이어갔다.

이어 그는 “방송 예정일보다 먼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인터뷰를 공개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며 “(이번 일은) 끔찍한 선고 개입이다. 야당인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언론에서 덜 가혹하게 다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탈이 인터뷰 현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을 찍은 영상을 트위터에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대선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막판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NYT는 이날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거의 모든 정책 이슈에서 앞서고 있다는 걸 여론조사 결과가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오는 11월 3일 열리는 대선을 앞두고 NYT와 미국 시에나대가 지난 15~18일 투표 의사가 있는 유권자 987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50%, 41%의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범위는 ±3.4%포인트이다.

이에 대해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 신뢰도가 떨어진 이유는 유권자들이 추가 경기 부양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