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833 0722020102163580833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72480000 1603272629000

문 대통령, 각국 정상들과 통화…유명희 지원 총력전

글자크기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1일) 룩셈부르크와 이탈리아 그리고 이집트 정상과 잇따라 통화를 갖고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번 주에만 벌써 네 명의 정상과 통화를 가졌는데요. 정세균 국무총리도 스리랑카 총리 등과 통화를 갖고 유명희 본부장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정부가 유명희 본부장을 총력 지원하고 있습니다. 오늘 국감 상황과 함께 관련 소식 고 반장 발제에서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각국 정상들과 잇따라 회담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전화 통화 회담입니다. 일단 월요일에는 무히딘 빈 모하마드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와 통화를 했고요. 어제는 무려 세 나라 정상과 통화를 했는데요.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그리고 룩셈부르크 총리와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를 했습니다. 기간을 조금 늘려볼까요. 지난 7월에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8월에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를 했고요. 이후 최근까지 러시아, 브라질, 독일 정상과도 통화를 가졌습니다. 대략 석 달 동안 9개 나라 정상과 통화를 한 겁니다. 문 대통령이 이렇게 각국 정상과 잇달아 가진 통화에서 공통적으로 언급한 인물, 바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입니다. 유명희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을 위해 이렇게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한 건데요. 지난달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유명희 본부장 지원 회의를 주재하며 이렇게 말한 바 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음성대역) : 문 대통령은 '친서 외교와 함께 정상 통화를 통해 최대한 유 후보자를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세균 총리를 향해 '총리께서도 총리 외교에 적극 나서주시라'고 주문하면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께도 총리 시절 방문했던 나라 등에 대해 외교적 역할을 해 주시길 부탁드리자'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당부대로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각국 정상급 인사들에게 유명희 본부장 지지를 요청 중입니다. 정 총리는 지난 19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통화를 한데 이어 어제는 스리랑카 총리 그리고 과테말라 부통령 등과 연달아 통화를 가졌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적극적입니다. 강 장관은 특히 유럽을 집중 공략 중입니다. 어제는 덴마크, 폴란드, 오스트리아 외교장관과 잇달아 화상회담 또는 전화통화를 통해 유명희 본부장 지지를 요청했고요. 월요일에는 핀란드, 슬로베니아 외교장관과 화상회담을 통해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이 유럽 외교장관들과 집중적으로 회담을 갖는 이유가 있습니다. 일단 이 오늘자 블룸버그 통신 기사부터 잠깐 보고 가시죠.

[(음성대역) :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유럽연합 EU는 나이지리아 출신 오콘조이웰알라 후보를 지지하고 있으며 수요일에 이 같은 입장을 승인할 수도 있다. 또 다른 관측통들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의 유명희 후보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EU 27개국은 유명희 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전 장관을 최종 후보로 선택하면서 선거전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니까 WTO에서 굉장히 큰 영향력을 갖고 있는 유럽연합 EU가 최종 결선에서 오콘조 이웰라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인데요. 물론 아직 결과는 아무도 모릅니다. 기사에 따르면 미국은 유명희 본부장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고요. 아무튼 유럽표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는 상황인데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통상 분야를 이끄는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부위원장의 말을 잠깐 들어보죠.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 여러분이 알고 있듯이 EU는 언제나 조정된 접근을 목표로 합니다. 우리는 결선에 오른 두 명의 여성 후보를 환영합니다. 그러나 EU는 어떤 선호를 밝히기 전에 내부 조율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EU 각국 무역 장관급 조율도 필요합니다. 그 후에 우리는 결정을 내리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두 후보 모두 매우 강하고 경험이 많다는 겁니다.]

유명희 본부장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입니다. 지난 13일 WTO 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로 날아가 현지에서 선거 운동에 한창인데요. 16일에는 제네바 주재 WTO 회원국 대사들을 초청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해외 언론과도 인터뷰를 갖고 있는데요. 지난달 말에 있었던 인터뷰 잠깐 들어보시죠.

[유명희/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난달 28일) : 일단 성별이 아닌 개인의 장점과 역량이 차기 사무총장의 결정 요인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자격을 갖춘 여성 후보들이 그 자리를 노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WTO가 자격을 갖춘 유능한 여성들을 받아들이고 WTO에서 여성 사무총장이 나오는 것이 포용적이고 다양하며 탄력적인 직장 문화를 육성하는 데 도움이 될 때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관련 소식은 들어가서 좀 더 전해드리고요. 오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소식 잠깐 전해드립니다. 국회 외통위에선 주중 한국대사관과 주일 한국대사관에 대한 국감이 있었는데요.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현지가 아닌 국회에서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이 됐습니다. 주중대사관 관련 질의에선 최근 논란이 된 고려대 교수들의 법인카드 부정 사용 관련 내용이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언급됐는데요.

[박진/국민의힘 의원 : 장 대사님께서도 유흥업소에 출입해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까.]

[장하성/중국 주재 한국대사 : 제가 2016년, 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기간에 연구소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인 회식을 하면서 사용을 했습니다. 곧바로 전액 환급을 했습니다. 규정에 맞지 않게 적절하지 않게 비용이 지불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고려대 구성원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주일대사관 관련 대목에선 "스가 총리 취임 이후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기류 변화"를 묻는 질의가 나왔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베 총리 시절에도 (강제징용 문제 관련) 협의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일본 총리 관저로부터의 제동이 걸리곤 했었어요. 스가 총리 취임 이후에는 그런 기류에는 변화가 있습니까?]

[남관표/일본 주재 한국대사 : 저희들은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이 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스가 총리께서 아베 총리와 다른 부분들 아베 총리의 정책을 계승한다고 하지만 본인 스스로가 현실주의적인 접근을 하고 또 국민생활과 관련된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조금은 진전된 그런 입장을 보이리라고 보고 있습니다.]

국정감사 소식은 들어가서 좀 더 전해드리고요. 오늘도 미국 대통령 선거 관련 상황 잠깐 알아보겠습니다. 대선이 2주 정도 남은 현재 여전히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는데요. 최근 나온 전국 단위 여론조사들을 종합해보면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평균 8.6%p 앞서고 있습니다. 그런데요. 경합 지역은 이야기가 조금 다릅니다. 주요 경합지역만 따로 놓고 보면요. 두 사람 간 격차가 많이 줄었습니다. 그리고 경합지역 중에 가장 선거인단이 많은 플로리다주 같은 경우에는 보시는 대로 두 사람 간 격차가 1.6%p뿐입니다. 가장 치열한 격전지인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3.5%p 차이까지 따라붙어 현재 박빙 승부를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대규모 유세를 펼쳤습니다.

[우리는 미국을 다시 안전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겁니다. 감사합니다. 펜실베이니아. 투표하세요! 투표하세요!]

미국 대선 관련 소식 역시 들어가서 좀 더 이야기해봅니다.

일단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정부, 유명희 지원 총력전…문 대통령, 각국 정상과 연달아 통화 >

고석승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