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755 0512020102163580755 03 0310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2421000 1603272429000

타이어뱅크, 멀쩡한 휠 고의 파손 인정…"사업주가 직접 훼손"(종합)

글자크기

차량블랙박스에 고의훼손 장면 그대로 포착

회사측 "사업주 피해보상 미진행시 본사가 직접 보상"

뉴스1

A씨가 올린 영상에는 타이어뱅크 대리점 사업주가 스패너 등 공구를 가져와 휠을 훼손하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됐다.(영상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타이어뱅크 지역대리점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한 후 교체를 권유해 부당한 수익을 올리는 '사기 영업'이 사실로 밝혀졌다.

타이어뱅크는 21일 지역대리점에서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훼손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해 즉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서 스패너로 휠을 훼손한 사람은 해당 대리점의 사업주였다.

타이어뱅크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을시엔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특화유통점으로 현재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직영점은 없고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한 대리점으로 운영 중이다. 매달 사업주들에게 '고객들에게 불법적인 행위를 하지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입장이다.

이날 논란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이 게시물에는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이 첨부됐는데 영상에는 대리점 사업주가 스패너 등 공구를 가져와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후 태연스럽게 휠에 타이어를 다시 끼워 넣었다. 다른 직원들은 이 모습을 멀뚱히 지켜볼 뿐이었다.

글 작성자 A씨는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가 없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해당 사업주를 상대로 사기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A씨가 게시물에 첨부한 손상된 휠 사진(게시물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