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746 0142020102163580746 01 01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500193 false false false false 1603272382000 1603272408000

與는 이헌재, 野는 김조원 겨냥.. 정권 대결된 라임·옵티머스 사태

글자크기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대립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초반 수세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며 옵티머스 펀드 고문단으로 참여했던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를 정조준했다. 이 전 총리가 지난 총선 당시 야당 인사들에게 일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친여권 이미지' 지우기에 나선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참여정부 시절이던 2004년부터 1년여간 부총리로 경제 사령탑 역할을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하면서도 김조원 전 민정수석 등 문재인정부 인사들을 거명하며 각을 세웠다.

21일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금융사기로 규정하고 공세수위를 보수정권 전반으로 확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SNS를 통해 이 전 부총리가 "금융사기꾼들에게 막대한 이득을 가져다준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전 부총리가) 감독기능을 무디게 해 금감원의 시장감시 기능을 무력화시킨 로비의 중심에 서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고문이니 자문이니 하는 직책으로 금융사기꾼들에게 막대한 이득을 가져다 준 의혹이 검찰수사를 앞두고 있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또 사모펀드를 고리로 한 금융사기 확산이 박근혜 정부의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에서 비롯됐다면서 '박근혜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이날도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특검 이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반드시 특검을 통해서 이 사건이 명백하게 밝혀질 수 있는 그러한 지시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국정감사에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증인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옵티머스 사태에 청와대 인사 연루 의혹을 거듭 부각하며 "민정수석실이 사건의 중심"이라는 주장도 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운영위에 김조원 전 민정수석에 대해 증인신청서를 제출했다"면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권 최대 국정농단 게이트를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