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7610 0512020102163577610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6761000 1603266780000

김도읍 "추미애, 노무현 탄핵 낙인 지우겠다는 작전"

글자크기

"사기 피의자 편지 한통에 망나니 칼춤…문대통령이 경질해야"

뉴스1

윤호중 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부산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국민을 기망한 것은 사기 피의자 편지 한통에 '망나니 칼춤'을 추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 장관 경질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추 장관이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에 단 한 번이라도 진심이었으면 하고 바랐지만, 그런 기대와 믿음이 무너져 참으로 실망이 크다"며 "대검찰청이 국민을 기망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이렇게 반박했다.

그는 "추 장관이 진짜 수사 지휘를 해야 할 대상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이순철 남부지검장"이라며 "윤 총장 가족 관련 사건은 장기간에 걸쳐 실체와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봐주기 수사를 한다는 것인데 그 수사 책임자는 윤 총장이 아니라 이성윤 지검장이다. 그리고 이미 이 사건들은 검찰과 경찰, 금감원 등이 조사를 했지만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게다가 윤 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여당 위원들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었고, 당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증을 했고,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임명을 강행했다"며 "라임 로비 의혹 또한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인데 수사의 주체는 이순철 남부지검장이고 윤 총장은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했다.

그는 "이처럼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발동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국민의 절반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잘못됐다고 하는데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무소불위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권모술수"라며 "윤 총장이 물러나면 결국 수사 방향이 바뀔 것이고, 박수치는 건 라임 사건 주범과 그 비호 세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은 지금 권력에 눈이 멀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검찰개혁을 핑계삼아 무자비하게 칼을 휘둘러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다는 정치적 낙인을 지우고 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마음을 얻어보겠다는 작전을 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즉각 특검 제안을 수용하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강조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