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6172 0802020102163576172 01 0101001 6.2.0-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5076000 1603265085000

보령시와 서천군 경계 부사호 염해 해결 기대

글자크기

[이상원 기자(lbs0675@naver.com)]
프레시안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 개발사업 계획도 ⓒ보령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서남부권의 가뭄 상습구역에 농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 개발사업이 올해 연말 최종 결과를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령시에 따르면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은 수계간 용수공급 불균형을 해결하고, 농업용수 부족으로 인한 가뭄발생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금강호의 여유 수자원을 양수하는 것으로 전체 수혜면적은 4136㏊이며 이중 보령시가 1280㏊, 서천군 2555㏊, 부여군 301㏊ 등으로 파악됐다.

이 사업은 서천군 화양면 죽산리 금강에서 물을 끌어 들여 부여군, 서천군을 경유해 보령시 부사호(담수호)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6년까지 2080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는 양수장 5개소와 용수관로 119.6㎞를 설치하여 안정적인 물관리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이 완료될 경우 연간 약 608만 톤의 농업용수가 확보돼 염도가 2500~2900ppm에서 1500ppm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령시와 서천군 경계에 위치한 담수호인 부사호는 지난 2007년 준공 이후 인근 1900㏊에 이르는 농경지에 안정적인 농업용수를 공급해오고 있으나, 매년 가뭄으로 인한 용수 부족으로 염해를 겪어 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보령댐에서 1일 12만㎥의 용수를 공급해 왔으나 가뭄이 지속될 경우 보령댐 용수공급 또한 불투명한 실정에 놓여있다.

또한 가뭄피해가 극심했던 지난 2017년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보령댐과 부사호 등 충남 서북부 가뭄 현장을 돌아보고 피해를 점검하면서 항구적인 가뭄 대책 마련을 주문해 해당 지역의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기대가 높아졌었다.

이후 2019년에는 충남도와 보령시, 서천군, 한국농어촌공사가 협력해 농림축산식품부에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건의했으며 지난해 7월 5일에는 기획재정부로부터 2차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도 선정됐었다.

이 사업은 올해 경제성‧정책성‧지역균형발전 분석 등 점검회의와 연말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를 거쳐 종합평가(AHP)결과에서 0.5이상이면 사업 추진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김동일 시장은 “금강호의 여유 수자원을 활용해 가뭄상습구역에 안정적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충청남도, 서천군,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공동 노력하여 매년 가뭄으로 시름을 겪고 있는 농민들에게 희망을 줄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원 기자(lbs0675@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