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5878 1112020102163575878 08 08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49138324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4648000 1603264718000

KETI·SKT, 5G 기반으로 '디지털 눈' 라이다 시스템 상용화 나선다

글자크기

LiDAR 공동기술 개발 MOU

5G 비즈니스 모델 창출 계획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와 SK텔레콤이 자율주행 자동차, 드론, 로봇 등의 핵심 기술인 라이다(LiDAR)를 5G 기술과 연계해 상용화에 나선다.

21일 KETI는 SKT와 화상으로 ‘LiDAR 기반 인공지능 엣지 컴퓨팅 분야 공동기술 개발 및 국내 라이다 융합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iDAR 기술은 일명 ‘디지털 눈’으로 불리며 센서로 위치와 공간을 파악한다. 목표물에 비춘 후 반사되어 돌아온 시간을 측정함으로써 목표물까지의 거리, 방향, 속도 등을 감지해 지적, 건설, 국방, 우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기반의 LiDAR 신호처리, LiDAR용 인공지능 분석·처리기(Edge device) 개발, LiDAR 학습 데이터베이스(DB) 및 딥러닝 환경 구축 등 공동 기술개발과 시스템 실증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보유한 고유 기술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동작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LiDAR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5G 기술과 연계를 통해 스마트 시티, 스마트 공장, 지능형 관제 등 4차산업 분야에서 신규 5G 비지니스 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통장자원부와 광주광역시가 지원하는 ‘라이다융합산업상용화지원사업’의 일환인 국내 라이다 융합산업협의체 활성화 및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김영삼 KETI 원장은 “인공지능 라이다 시스템은 정밀한 탐지 성능을 기반으로 도시 전반의 디지털 트윈, 주요시설 감시, 재난 안전에서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