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4703 0232020102163574703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3243000 1603263260000

김남국, '탈당' 금태섭 비난 "이익 쫓는 철새 정치인"

글자크기

금태섭 "민주당, 편가르기 오만이 가장 큰 문제"

아시아경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서 법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탈당 의사를 밝힌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자신의 이익과 자리만 쫓아 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너무나 뜬금없다. 아무런 정치적 이벤트도 없고 관심도 없는데, 너무나 갑작스럽고 명분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얼마 전 김용민 의원의 진중권 선생에 대한 민사소송에 대해서 엉뚱하게 비판하고 나온 것부터가 이상했다. 지금 생각해보니 탈당을 염두에 두고 시비할 거리를 잡으려고 했었던 것 같다"면서 "그는 당내 소통과 토론 강화를 주장하면서 왜 당에서는 당원들과 생각을 공유하고 함께 연대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 동료 정치인, 의원들과 여러 당원과 함께 토론하고 상대의 의견을 귀담아들으려는 노력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저 보수 언론과 인터뷰하고, 페이스북에 글 남기고 자신의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내뱉을 뿐, 행동에서 타인을 존중하는 마음은 크게 보이지 않는다"며 "항상 내 주장만이 옳다는 오만한 태도만 보일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본인 소신과 생각이 소중하듯이 다른 사람의 의견도 존중할 필요가 있다. 그럼 탈당이 아니라 당 외내에서 함께 토론하고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고, 생각을 함께할 수 있는 동지들을 모아나가야 한다. 그게 정치 아닌가"라며 "쉽게 말씀드리면 그분의 지금 태도는 유아적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지난 2월 18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금태섭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시길 바란다"면서 금 전 의원의 탈당 이유에 대해서는 "빨리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계획과 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으니 하루라도 빨리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이라고 본다"고 추측했다.


이어 "어떤 이유로 보나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쫓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며 "이제 여기서는 안 될 것 같으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신이 속했던 정당을 떠난다. 그냥 떠나는 것도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탈당 선언을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이어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며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고,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지만, 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징계 재심 뭉개기'가 탈당 이유의 전부는 아니다.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