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4108 0112020102163574108 03 0305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2320000 1603262777000

독감백신 불안 달래는 전문가들 "사망 연관성 낮다, 접종 유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잇따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나오면서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독감 백신은 병원체를 죽여 만든 사백신이기 때문에 사망과 같은 중증의 심각한 이상 반응을 일으키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설명이다. 또 일반적인 부작용이나 과거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도 최근 사망 사건과 독감 백신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전국 5건 발생

21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대구 78세 남성 A씨는 독감백신 접종 후 12시간만에 사망했다. A씨는 20일 낮 12시에 예방접종을 한 후 21일 새벽 0시 5분에 숨졌다. 그는 파킨슨병, 만성폐쇄성질환, 부정맥 심방세동 등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19일 제주 68세 남성 B씨, 대전 서구 82세 남성 C씨, 전북 고창 78세 여성 D씨가 각기 독감백신 접종 뒤 24시간 전후로 사망했다. B씨의 사망 시간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경찰에 21일 오전 1시17분에 사망 통보됐다. 독감 백신 접종 후 40시간 이내에 사망한 것이다.

기저질환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C씨는 30시간 후인 20일 오후 3시에 숨졌고, D씨는 24시간을 못 넘긴 20일 오전 7시35분에 사망했다. 앞서 지난 16일 인천에서 숨진 17세 고등학생은 14일 독감 백신 접종 후 이틀 만에 사망했다.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5건의 사례들은 모두 다른 백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망 사례와 같은 시기, 같은 백신을 맞은 접종자들 중에서 추가 사망 등 이상사례는 아직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독감백신 부작용은 발열, 근육통, 감염 등으로 위험 적어

머니투데이

독감 예방 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동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독감 백신 부작용으로 알려진 증상은 △발열 △근육통 △주사부위 감염 △드물게 신경계 영향 경련 △척수염 등이다.

김탁 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최근 잇따른 사망의 원인이 독감 백신 때문이라고 전제할 수 없다"면서 "일부 발열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확률적으로 위험은 적다"고 밝혔다.

또 김 교수는 기저질환 등 독감 백신 부작용이 나타날 위험이 큰 특정 사례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계란에 대한 심한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아낙필락시스(급성이상반응)가 나타날 수 있는데 이외엔 딱히 위험한 경우가 없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도 독감백신 접종 후 잇단 사망 사례 발생…공식 확인은 1건뿐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한 경우는 2005년 6건, 2008년 3건, 2009년 8건 등이 있었다.

하지만 독감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이 공식 확인된 것은 1건이다. 2009년 10월 접종한 65세 여성이 두 팔과 다리의 근력이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났고 입원 치료 중 폐렴 증세가 겹치면서 이듬해 2월 사망한 사례다.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은 독감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이나 사망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입장이다. 기온이 떨어지면 고령자나 기저질환자의 심근경색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데 최근 고령자의 백신 접종 시기가 겹쳤을 뿐이라는 것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사망자의 부검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잘 봐야 되겠지만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독감백신 접종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을 중단하거나 미룰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김유경 기자 yunew@mt.co.kr,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