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3972 0562020102163573972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2143000 1603266894000

‘히든카드’ 금태섭에 쏟아지는 ‘러브콜’… 장제원 “오두방정 가관” 일침

글자크기

서둘러 “금태섭 만나보겠다”고 한 김종인 겨냥한 듯

세계일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하며 야권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금 전 의원과 동창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탈당하자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오두방정이 가관”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금태섭 전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했다”며 “친구로서 태섭이가 보냈을 아픈 시간들에 함께 해주지 못했구나 하는 미안한 마음이 먼저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민을 많이 하는 정치인이었다. 옳고 그름을 잘 아는 정치인이었다”며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거다. 지나간 시간은 빨리 잊고, 다가올 어려움은 잘 헤쳐나가서, 더 좋은 정치인으로 크게 성장하기 기원한다”고 응원했다.

장 의원은 글 말미에 추신으로 “탈당하자 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 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오두방정이 참 가관”이라며 “사람을 대하는 자세가 어찌 그리 똑같은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 동안 당 내에서 자신과 대립각을 세워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금 전 의원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한 발언을 저격했다는 해석이다.

금 전 의원이 민주당 탈당 선언 후 야권은 발 빠르게 금 전 의원과의 접촉을 타진하는 모양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중진 의원들과의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을 만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아도 탈당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까,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답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사무실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뉴시스 등과의 통화에서 “예전부터 생각하는 것이나 의견 형성하는 것이나 접점이 꽤 많다고 생각했다”며 “탈당했으니까 한번 만나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안철수 대선후보 캠프에서 상황실장을 맡은 바 있다. 새정치추진위원회 시절엔 대변인 역할을 하는 등 안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됐다. 그러나 안 대표가 민주당과 합당한 후 2014년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대변인직을 사퇴하며 사실상 안 대표와 결별했다. 금 전 의원은 당시 안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한 이후로도 민주당 당적을 유지했다.

야권 후보로 금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설’까지 거론되는 가운데 금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오늘 탈당했는데 이른 얘기”라면서도 “앞으로 정치인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열심히 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