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2330 1192020102163572330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3259973000 1603259981000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징역 2년…유족 "아쉽다"

글자크기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징역 2년…유족 "아쉽다"

[앵커]

지난 6월 응급환자를 실은 구급차를 막아 환자를 사망케한 택시기사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검찰이 구형한 7년보다 낮은 형량인데요.

선고를 지켜본 유족은 아쉽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죠.

신현정 기자.

[기자]

네, 서울동부지법에 나와 있습니다.

최 씨는 지난 6월 구급차를 막아 폐암 4기 응급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는데요.

서울동부지법은 오늘(21일) 택시기사 최 씨에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혐의는 특수폭행과 공갈미수, 사기 등입니다.

앞서 검찰은 7년을 구형했는데요.

재판부는 "2020년 6월 당시 최 씨가 구급차를 막은 행위와 환자가 사망한 결과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점으로 기소가 되지 않았다"며 양형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최 씨가 2015년 2월쯤부터 접촉사고를 고의로 일으켜 합의금과 보험금을 편취하려 한 죄질이 나쁘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족도 오늘 최 씨의 선고 과정을 지켜봤는데요.

선고 직후 유족은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유족 측은 "최 씨가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점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토로했습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도 이뤄지고 있는데요.

유족들은 최 씨가 과실치사 등의 혐의를 적용받아야한다며 서울 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입니다.

경찰이 당시 환자 이송이 지연된 것과 환자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데, 유족 측은 "고소한 지 3개월이 넘도록 진척이 없다며 수사에 속도를 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동부지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