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1221 0092020102163571221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3258531000 1603258558000

日스가 "압류자산 현금화, 한일관계 매우 심각 사태 초래"(종합)

글자크기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 여부도 밝히지 않아

뉴시스

[자카르타=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가 20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외곽에 있는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함께 양국 국가 연주를 듣고 있다. 2020.10.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1일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사태를 초래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장관은 이날 수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누차 언급한대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일관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우리 대법원이 2018년 10월 일본제철(구 신일철주금)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금 지급을 명령한 판결은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 협정에 위배되는 것으로 한국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고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일본제철은 자산압류 명령에 불복해 항고했지만, 현재 국내에서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일본제철 측 자산을 압류해 현금화하는 절차가 진행 중이다.

스가 총리는 또 연내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일정이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는데 그쳤다. 자신의 참석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일본 언론에서는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14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 측에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이 제시되지 않는 한 스가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아사히신문에 "(일본제철 자산이) 언제 현금화될지 모르는 상태에 있는 한 스가 총리가 방한할 여건은 조성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지통신에서도 이날 같은 맥락의 보도가 나왔다. 통신은 강제징용 문제로 올해 한중일 정상회담 의장국인 한국과 일본의 조정이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현 상황에서 스가 총리는 한국에 가지 않는다"고 익명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교도통신도 13일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는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수용 가능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는 한 스가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그러면서도 가토 장관은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피해야 한다"며 한국 측에 대응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