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9762 0562020102163569762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256400000 1603258153000

‘유흥업소 법카 논란’ 장하성 “음식점서 279만원 썼다” 해명

글자크기

고려대 감사 결과 드러나…“송구합니다”

세계일보

21일 화상으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주 중국 한국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장하성 주 중국 한국대사가 고려대학교 교수로 재직할 당시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부정하게 사용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유흥업소가 아닌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비용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공개 사과했다.

21일 화상 형식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 한국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장 대사는 국민의힘 박진 의원의 관련 질의에 “(고려대 연구소장으로 있을 당시) 연구소 직원들과 음식점에서 회식할 때 식사와 와인 비용으로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6차례에 걸쳐 총 279만원을 썼다면서 “여러 명이 식사와 안주를 시키면서 40여만원이 더 나와 연구소 운영 카드와 연구비 지원 카드로 나눠 결제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 대사는 교육부의 고려대 종합감사 기간에 이 같은 결제가 적절하지 못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와 전액 환급했다면서 “연구소장 당시 일이지만 적절하지 못하게 쓴 데 대해 고려대 구성원들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1990년부터 지난해까지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정년퇴임했다. 그는 문재인정부 출범 후인 2017∼2018년 청와대 정책실장(장관급)으로 발탁돼 근무했고, 이후 주중 한국대사가 됐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고려대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교수 13명이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 소재 유흥업소에서 한 사람당 1∼86차례에 걸쳐 교내 연구비, 산학협력단 간접비로 써야 할 법인카드로 총 6693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장 대사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교육부는 이들 교수 중 12명에게는 중징계를, 1명에게는 경징계인 경고 처분을 내리라고 고려대에 통보했다고 한다. 장 대사의 경우 중징계 대상에 해당됐지만, 처분 당시 이미 정년퇴임을 한 상태여서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불문’ 처리하라고 알렸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불문은 징계를 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런 일이 알려지면서 특히 고려대 학생들의 분노가 터져나왔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수업 때는 지성인의 모습이었는데 실망스럽다”거나 “교수님 가르침대로 분노하면 되나요”라는 등 비판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장 대사는 교수로 있을 때 청년들에게 불평등에 대해 분노하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왜 분노해야 하는가’라는 책을 낸 바 있다. 고파스에는 해당 책 이미지나 관련 기사 등이 게시되기도 했다.

한편, 장 대사는 이날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중국 내 방탄소년단(BTS) 굿즈 배송 중단 사태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수동적이라고 지적하자 “관련 상황이 처음 보도된 후 다음 날 중국 정부의 고위급 인사와 직접 소통했다”며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중국 내에선 BTS의 한국전쟁 관련 수상 소감에 반발해 논란이 일었는데, 일부 업체가 BTS 굿즈의 배송을 중단하겠다고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