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7294 0512020102163567294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3250395000 1603252268000

[단독]금태섭 "서울시장? 사회 기여할 일 찾겠다…국민의힘은 더 반성해야"

글자크기

"오늘 탈당, 서울시장 출마 이른 얘기"…국민의힘 러브콜엔 "민주당보다 더 반성해야 할 당"

"김종인 대표와는 단체로 만나…제 진로상담해 줄 분 아니지 않나"

뉴스1

금태섭 전 의원.©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21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내년 치러질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서 "오늘 탈당했는데 이른 얘기"라면서도 "앞으로 정치인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열심히 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금 전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그런 것을 생각하고 탈당을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에서 잇따르는 러브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 더 많이 반성해야 할 당"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총선 후 만났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일대일로 만난 것이 아니라 민주당 대표를 지냈으니 민주당 의원들과 단체로 만난 것"이라며 "국민의힘 대표가 제 진로 상담해 주실 분은 아니지 않냐"고 했다.

앞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공수처법에 기권표를 던졌다는 이유로 당론 위배로 징계를 받은 금 전 의원은 "공수처법보다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한) 선거법이 더 문제"라며 "민주당은 공수처를 통과시키겠다고 선거법을 망쳤는데 이에 대해서는 아무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표결에 불참한 분들에 대해서는 당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공수처법 (기권)에 대해서만 그러는 건 당이 편 가르기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윤리심판원 재심 결과가 지연된 것에 대해 "징계가 억울하다기보다는 경직된 당의 모습이 더 문제"라며 "징계야 받으면 됐었다"고 말했다.

탈당 결정을 한 계기를 묻자 "갑자기 결정한 것은 아니고 오랫동안 생각을 해왔다"며 "욕을 먹으면서까지 민주당에 계속 지적해왔지만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주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현재 민주당의 모습에 대한 고민을 많이 이야기 나눴고 당내에서도 그런 고민을 실제로 많이 하더라"며 "탈당 고민은 들으시는 분들 입장이 곤란할까 봐 나누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며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탈당 의사를 밝혔다.

검사 출신인 금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대선에 출마한 안철수 현 국민의당 대표를 도우며 정치권에 입문했다가 2014년 민주당과 안 대표의 새정치연합 합당 과정을 거쳐 새정치민주연합에 몸을 담았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안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할 때 민주당에 남아 첫 배지를 달았다. 2016년부터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원내부대표 등 당 주요 직책을 맡았으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사법개혁 목소리를 내왔다.
serendipit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