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4926 0562020102163554926 02 0213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17700000 1603217806000

‘여객선비 50% 지원’… ‘남해안의 비경 여수 거문도’로 오세요

글자크기
세계일보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한 전남 여수 거문도(사진)를 반값 운임비로 다녀올 수 있게 된다.

20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타 지역민을 대상으로 올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여수∼거문항로 여객선비를 50% 지원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 외지인은 누구나 여객운임의 반값이라는 할인 혜택을 받는다.

문화와 역사,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한 거문도를 비롯해 초도, 손죽도를 여행할 수 있게 된다. 단 나로도항을 이용할 경우 여객선비가 지원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여수여객선터미널을 이용해야 한다.

이번 사업은 원거리 도서지역의 해상교통비 부담 경감으로 관광비수기 섬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여수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전년도 동기간 대비 타지역민 이용객이 32%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전인 11월, 12월만 놓고 보면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시는 추경예산을 통해 사업비 1억2000만원을 확보했다. 지원액 50%는 여수시가 40% 여객선사가 10%를 부담하게 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악재에도 불구하고 시범사업 결과 관광객 유입효과가 확인됐다”며 “침체된 섬 지역경제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지침의 철저한 준수로 손님맞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민은 여수∼거문도∙금오도∙하화도 등 여수지역을 운항하는 여객선의 모든 항로 여객운임의 50%를 상시 할인받을 수 있다.

여수=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