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4629 0512020102163554629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3216240000 1603216246000

멜라니아, 코로나 후유증으로 트럼프 선거유세 참석 취소

글자크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멜라니아 영부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멜라니아 트럼프 미국 영부인이 기침이 지속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을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유세 참석을 취소했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스테파니 그리샴 영부인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멜라니아 여사가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후 연일 건강이 좋아지고 있지만 기침이 계속돼 주의하는 차원에서 오늘 여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에리에서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 선거유세장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최근 1년이 넘게 선거유세장에 계속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앞서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14일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 투병기를 공개했다. 그는 "다행히 최소한의 증상만 나타났지만 몸살, 기침, 두통, 극도의 피곤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아들인 배런 트럼프(14)도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이후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