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3237 0512020102063553237 01 0102001 6.2.0-RELEASE 51 뉴스1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7272000 1603233867000

룩셈부르크·이탈리아·이집트…'유명희 지원' 전화통 붙든 문대통령(종합)

글자크기

룩셈부르크·이탈리아 총리와 30분 간격 통화…오후 10시엔 이집트 대통령 예정

'정상외교 통한 지원' 약속…말레이 총리 '유명희 좋은 결과 기원' SNS글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0.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하루 동안 3개국 정상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과 오후 6시 각각 자비에 에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주페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유 본부장 지지를 요청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오후 10시에는 압델 파타 사이드 후세인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룩셈부르크·이탈리아 총리와 통화에서 "지난 1~2차 라운드에서 우리 후보에 대한 EU(유럽연합)의 단합된 지지에 감사하다"며 "차기 WTO 사무총장은 WTO 개혁을 통해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다자무역 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춘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대륙에 걸쳐 폭 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유 본부장이야말로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며 지지를 요청했다.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유 본부장의 최종 라운드 진출을 축하하고, 유 본부장의 역량과 WTO 개혁 비전, 통상 분야의 경험을 높게 평가한 뒤 최종 라운드 선전을 기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코로나 극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라며 "특히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공평한 배급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한국 정부가 보여준 모범적인 코로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베텔 총리는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 룩셈부르크가 글로벌 무역·금융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며 "한국과의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이에 공감했다.

콘테 총리는 "이탈리아가 내년도 G20 의장국을 수임할 예정으로 성공적인 의장국 수임을 위한 한국 측의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의 내년도 G20 의장국을 수임을 환영한다"며 "콘테 총리의 지도력 하에 G20 체제가 국제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30분 단위로 실시된 룩셈부르크 및 이탈리아 총리와의 통화, 이집트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 여론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회의를 개최하고 "남은 기간 정상외교를 통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전날(19일)에는 무히딘 빈 모하마드 야씬 말레이시아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유 본부장 지지를 당부했다.

무히딘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을 설명하고, 유 본부장에게 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서 좋은 결과가 있길 기원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좋은 결과를 기원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유 후보는 경함과 역량이 탁월하며 다자무역체제 수호를 위한 WTO 개혁의 적임자"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총리님과 다양한 분야에서 연대하고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