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981 0252020102063552981 07 07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40552661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5991000 1603234071000

국민배우 안성기가 아프다…“열흘 넘게 입원중”

글자크기

“10월 8일 입원”…구체적 병명은 확인 안 돼

‘국민배우’ 안성기(68)가 십여 일째 병원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조선일보

배우 안성기.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영화계에 따르면 안성기는 이달 초 갑작스러운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뒤 열흘 넘게 치료를 받고 있다. 구체적인 병명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인터넷매체 뉴스엔은 영화계 관계자를 인용, 안성기가 10월 8일 급작스러운 와병으로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았다가, 다소 안정을 되찾고 서울 시내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입원 배경은 밝힐 수 없지만, 질환에 차도가 있어 병원을 옮긴 것 같다”고 전했다.

안성기는 22일 개봉을 앞둔 영화 ‘종이꽃’에서 주연을 맡았다. 병원 입원으로 인터뷰 등 대외 홍보 행사에 참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이꽃’은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진 아들과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 분)이 옆집으로 이사 온 모녀를 만나 잊고 있던 삶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는 이야기다.

안성기는 오는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인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도 불참할 전망이다. 안성기는 이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아 매년 개막식에 참가해왔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