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733 1252020102063552733 01 01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194915000 1603195369000

"소모적 논쟁 중단" vs "정부의 국정 농단"

글자크기
◀ 앵커 ▶

앞서 전해드린 월성 1호기 감사 결과를 두고 여.야는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놨는데요.

먼저 더불어 민주당은 일부 절차가 미흡했다는 거니 이제 소모적인 논쟁은 그만하자고 했습니다.

반면 국민의 힘은 '현 정부가 탈 원전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서 평가를 조작한 거라면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맞섰습니다.

최경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감사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국민의힘은 현 정부의 국정 농단이 드러났다며 총공세를 폈습니다.

[이철규/국민의힘 의원]
"문재인 대통령 말 한마디에 시작된 탈원전 정책이 '국정농단'이었음이 자신이 임명한 감사원장과 감사위원들에 의해 그 전모가 드러났습니다."

조기 폐쇄에 대한 타당성 여부는 판단되지 않았지만, 국민의힘은 '탈원전 정책의 사형선고'로 규정하며 대통령의 정책 전환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또, 감사 방해와 증거 인멸이 드러났다면서 산자부와 한수원 관계자들에 대한 형사 고발도 예고했습니다.

공방은 국정감사장으로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당시 원전 정책을 주도했던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출신의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에게 책임을 물었습니다.

[이주환/국민의힘 의원 (좌)]
"일말의 책임감도 느끼지 않고 계시는지 참 궁금하거든요."

하지만 채 사장은 잘못된 판단이 아니라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채희봉/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우)]
"안전성 차원에서 월성 1호기의 조기폐쇄와 즉시 가동중단은 저는 합리적이고 당연한 결정이다..."

감사원 발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일부 절차에 대한 지적과 가벼운 징계만 있었을 뿐, 이사회의 배임과 위법 문제는 전혀 지적되지 않은 점을 내세웠습니다.

[신영대/더불어민주당 의원]
"소모적인 논쟁을 멈춰야 합니다. 그저 정쟁을 위해 탈원전 정책 폐기를 제1의 에너지 정책으로 내걸고 틈만 나면 가짜뉴스를 만들어 국민을 현혹할 것이 아니라"

"통상적 감사를 에너지 전환 정책의 심판대인 것처럼 논란을 만들었다"며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비판도 나왔습니다.

청와대는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산업자원부는 입장문을 통해 직원들의 '자료 삭제'에 대해선 유감을 표하면서도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은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최경재 기자(economy@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