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713 0132020102063552713 06 0602001 6.2.0-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4965000 1603195008000 popular

'비스' 김태우 "세계 3대 보컬 언급 후 100만 안티 생성…'신의 목소리' 트라우마"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가수 김태우가 '신의 목소리'라는 수식어를 부담스러워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고혈압 유발자 특집! 나 혼자 된다' 특집으로 가수 임창정, 김태우, KCM, 신용재가 출연했다.

이날 임창정은 "예능에 나가면 개인기를 보여달라고 하거나 춤을 춰달라고 하잖냐. 나를 점잖게 대우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비스' 측은 화려한 왕 의자를 대령해 깜짝 놀라게 했다.

임창정은 함께 출연한 후배들을 보며 "가창력 인정받는 라인업이라 더 욕심이 났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우는 "뭘 더 인정받으려고 하느냐"며 투덜거렸다. 잠시 왕 의자의 위용을 즐긴 임창정은 "허리가 아프다. 의자 바꿔달라"며 직접 의자를 치워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우는 '신의 목소리'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이유는 2009년 출연했던 '절친노트' 때문. 당시 god 멤버인 데니가 "너 전세계 3대 보컬인 줄 알잖냐"고 말했고, 이에 김태우가 1위는 스티비 원더, 2위는 브라이언 맥나이트 그 다음이 자신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는데 이후 엄청난 안티가 생겼다고.

김태우는 "그때까지 안티가 한 명도 없었는데 방송 이후 100만 안티를 찍을 뻔 했다. 그걸 데니형이 너무 진지하게 말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