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514 0582020102063552514 05 0506003 6.2.0-RELEASE 58 스포츠월드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4060000 1603195086000

‘리빌딩의 중심’ 이강인? 또 다시 불거진 이적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이상하다.”

이강인(19·발렌시아)이 최근 리그 경기에 결장하면서 현지 언론이 물음표를 던졌다. 재계약을 앞두고 확실한 주전 출전을 보장해도 모자를 상황에서 나온 합리적인 궁금증이었다.

이강인은 2019∼2020시즌을 끝으로 발렌시아를 떠나길 희망했다. 제아무리 뛰어난 유망주여도 출전이 뒷받침돼야 재능을 만개할 수 있었던 까닭이다. 하지만 차세대 스타를 잃고 싶지 않았던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잡기 위해 그를 중심으로 한 리빌딩을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불거진 재정적 난관도 동시에 해결할 최고의 선택지로 보였다.

새로 선임된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프리시즌 동안 이강인이 잘할 수 있는 위치에 배치해, 이강인을 중심으로 팀을 꾸렸다. 공격포인트 기록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리며 장밋빛 미래를 예고하는 듯했다. 실제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이하 라리가) 개막전에서 이강인은 2도움을 기록하며 팀에 시즌 첫 승리를 선물한 바 있다.

기쁨은 거기까지였다. 이후 호세 가야와의 프리키커 논란 등이 불거졌고 출전 시간도 다시 들쑥날쑥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적 시장 종료 직전엔 이적설이 재차 불거지기까지 했다. 이에 발렌시아는 이강인에게 재계약 서류를 내밀면서 다시 한 번 잡음을 잠재우려 했다. 그러나 이강인은 당장에 사인보단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발렌시아 입장에선 이강인에게 최대한 많은 기회를 보장하면서 마음을 달래야 하지만 지난 18일(한국시간) 치른 비야레알과의 리그 6라운드(발렌시아 1-2 패)에선 시즌 처음으로 결장까지 했다. 그라시아 감독은 전술적 운용에서 나온 선택이라고 설명했으나 스페인 매체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상하다”며 이강인의 결장에 의아해했다.

매체도 이강인의 재계약 건을 고려했다. “팀은 리빌딩하고 있고 이강인은 새로운 역할을 원한다”며 “그러나 이강인의 미래는 불확실하다. 어제 일이 일어난 후 선수는 많은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잔류보단 이적에 무게를 뒀다. 겨울 이적 시장 개장까지 석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강인 앞엔 또 한 번의 갈림길이 들어설 전망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