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280 1252020102063552280 03 03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193026000 1603194476000

[제보는 MBC] "중소업체 따라 해라"…카카오의 이상한 '신사업'

글자크기
◀ 앵커 ▶

제보는 MBC입니다.

카카오는 이제 시가 총액이 10위 안에 올라선 거대 기업이 됐습니다.

기업이 커진다는 건 감시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그 만큼 책임감도 크다는 얘긴데요.

그런데 작은 기업이 오랜 시간 애써 일궈 놓은 기술을 카카오가 베끼거나 빼돌리려 한다는 의혹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재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휴대전화 화면을 건드리자 문자로 대화하듯 문장이 이어집니다.

요즘 10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채팅형 소설입니다.

2년만에 가입자가 2백만명을 넘어서자 눈독을 들이기 시작한 대기업이 나타났습니다.

시가 총액 10대 기업에 오른 카카오입니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안에 '카톡 소설'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작가들을 영입했습니다.

그런데 더 큰 무대를 꿈꾸며 지원한 몇몇 작가들은 거대 기업의 신사업에 귀를 의심했다고 합니다.

[인터넷 소설 작가]
"유명 스타트업(신생기업)에서 만든 플랫폼을 이야기하면서 그대로 참고하시면 된다고…"

국내 인터넷 소설과 만화 매출 50% 이상을 차지하는 공룡 기업의 작은 기업 '베끼기' 의혹입니다.

[인터넷 소설 작가]
"그런 형식들을 빌려서 많이 써 주시면 된다… 따라해서 써 달라는 식으로 들었거든요."

카카오페이지 측은 "국내·외 유사 서비스 사례를 참고하라는 차원"이었다는 입장입니다.

"베끼라고 한 건 아니"라는 해명이지만 거대 기업의 골목상권 침범에 간신히 자리를 잡나 싶었던 중소기업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강지훈/채팅형 소설 기업 제품실장]
"문장 하나의 길이, 말 풍선들이 나오는 속도. 이런 것 하나 하나 요소들에 대해서 시행 착오를 겪으면서 저희가 서비스를 성장시켜 온 것인데…"

작가들과 맺은 계약도 갑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기본 저작권은 물론 영화나 드라마 같은 2차 저작물 권리까지 모두 카카오가 갖고, 작가는 어떤 권리도 주장하지 못해게 못박아 놓은 겁니다.

카카오를 통하지 않고는 작품을 알리기 힘든 상황이다 보니, 작가들은 숨죽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넷 소설 작가]
"이게 제대로 된 계약서가 맞는지 너무 의심스러워서 한번 더 물어봤더니 맞다는 답변을 받았고, 동료 작가들은 저작권이 일단 작가에게 없다는 것에 굉장히 놀랐고…"

잡음은 또 있습니다.

[자동 응답 시스템]
"안녕하십니까, 고객센터입니다. 보이는 ARS는 1번, 음성 ARS는 2번을…"

금융기관과 서울시, 국가정보원까지 250여 곳에서 쓰고 있는 '보이는 자동 응답' 기술입니다.

2007년부터 사업을 일궈온 벤처기업이 국내·외 특허만 26개를 받은 '보이는 ARS'에 카카오는 6년 전부터 관심을 보였습니다.

[보이는 ARS 기업 (지난 2월)]
"저희가 가지고 있는 특허적인 부분에 대한 고려는 어떻게 하고 계신지에 대해서…"

[카카오 이사]
"제가 정말 말씀드리는데 콜게이트 없이 이 사업 안 할 겁니다. 그건 확실합니다."

하지만 양측 협력이 벽에 부딪치자 카카오가 따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소문이 무성합니다.

이 과정에서 사업 표절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제3의 업체가 만든 기획안을 보면 사업 이름부터 내용까지 선발 중소 업체 것과 거의 같습니다.

해당 기업은 카카오가 애초부터 자신들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의심합니다.

[박원진/보이는 ARS 기업 대표]
"특허청에서 검색할 수 있는 문서 수준이 아니라 이면에 있는 내용들까지도 저희로부터 전부 전달을 받았습니다. 저희 서비스 방식하고 아주 정말 쌍둥이처럼 동일한 서비스 시나리오로…"

업체 측이 법률 검토를 받아보니 카카오가 추진하는 서비스대로라면 ARS 기업이 갖고 있는 특허 8개 가운데 4개를 침해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카카오 측은 "여전히 해당 기업과 사업을 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서비스를 출시하지도 않은 시점이라 "특허 침해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MBC뉴스 이재민입니다.

(영상 취재: 이지호 / 영상 편집: 정소민)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민 기자(epic@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