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647 0022020102063551647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0653000 1603229931000

서민 “대깨문, 나보고 연구나 하라고? 조국한테는 그런 말 안 해”

글자크기
중앙일보

국립중앙박물관 유튜브 채널에서 '저자와의 대화'를 진행한 서민 교수. [동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흑서’공저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20일 문재인 정부 열성 지지자(대깨문)들로부터 악성 댓글이 쏟아지고 있지만 꿈쩍하지 않는다며 트집잡기, 헐뜯기 등 헛수고를 거두고 제대로 된 비판을 하라고 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현 정권 비판자가 된 이후 저에 관한 기사가 나올 때마다 악플이 쏟아진다”면서 “비판이란 말 대신 악플이란 단어를 쓰는 이유는 그 댓글 중 제 주장을 반박하는 게 거의 없어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제 외모와 전공을 비웃는다”며 “그러나 그다지 효과적인 전략은 못 된다. 본인 스스로 잘생겼다고 생각하면 모르겠지만, 저는 스스로 못생겼다고 말한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저를 박근혜 지지자 혹은 국민의힘 지지자로 만들려 한다”며 “그런데 저는 이명박 집권기인 2010년부터 8년간 보수정권을 비판하는 글을 썼고, 박근혜 정권 4년간 쓴 글은 ‘B급 정치’라는 책으로 묶여 나오기까지 했다”고 반박했다.

서 교수는 “결국 그들은 ‘교수가 연구나 하지 왜 정치 글이나 쓰나’라고 묻는다”며 “그러나 정치는 국민 모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야 하는 분야다. 게다가 그렇게 말하는 자신도 일은 작파하고 정치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고 있으면서 왜 저한테 ‘연구나 하라’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런 애들이 같은 교수인 조국에게는 절대 연구나 하라는 말을 안 한다는 게 참 신기하다”며 “요즘 보면 조국은 정치훈수는 물론이고 다른 이들을 고소한답시고 대부분의 시간을 쓰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물론 교수의 본업은 연구와 강의고 이 두 가지를 못하면서 정권비판만 한다면 그것도 문제겠지만 다행히 저는 제 본업에서 아주 뛰어나진 않을지언정, 크게 문제는 없다”며 “어느 대깨문이 제 논문을 검색해보고 황급히 뒤로가기를 눌렀다는 글을 읽고 야밤에 혼자 웃었다”고 적었다.

강의와 관련해서도 “제가 개판으로 했다면 학생들 사이에서 불만이 나와 대깨문에게 전달돼 저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사용됐겠지만 (그렇지 않다)”며 “그러니 연구나 하라, 본업에 충실하라는 말을 저한테 해봤자 아무 타격이 안된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아이큐 59인 대깨문 여러분, 이제 되도 않는 메신저 공격은 그만두고 제대로 된 반박을 해주시지 않겠느냐”며 “적고나서 보니 말이 안 된다. 반박할 지능이 되시는 분들은 대깨문을 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