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521 0012020102063551521 01 01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0040000 1603190166000

조경태 “김종인 비대위 여기서 끝내자···전당대회 열어야”

글자크기
[경향신문]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52)이 20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여기서 끝내자”며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했다. 조 의원은 앞서 ‘김종인 비대위’가 들어설 때도 자강론을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밝혀 왔다. 조 의원은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조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비대위의 한계를 많은 국민들과 당원들이 절감하고 있다. 이제 현재의 비대위로써는 더이상 대안세력, 대안정당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향신문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권호욱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를 통해 대안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나라가 이렇게 흘러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볼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나라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문재인정권과 단호히 싸워 나가기 위해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김종인 비대위’ 출범 이후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상당 기간 안착됐다고 평가받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지지율 횡보, 답보 상태가 이어졌고, 김 위원장이 부산 지역 언론인들과의 간담회에서 “현재로선 부산시장 후보가 안 보인다”는 취지로 말한 것을 두고 일부 반발이 있었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위력,보이지않는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